커뮤니티 COMMUNITY

공지사항

상세
아이아 노조, 올해 임금 회사에 위임 조회수:4150
  • 작 성 자 : 관리자
  • 작 성 일 : 2012.12.07
  • 첨부파일 :

 

현대차그룹 계열인 아이아는 29일 경기도 안산 본사에서 임흥수(가운데) 사장과 안대환(왼쪽) 공장장, 윤여경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노사화합 선언식’을 열고 2010년 임단협 사항을 사측에 일임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아이아가 올해 임단협 사항을 회사에 일임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계기로 협력적인 노사 관계 구축이 그룹 전반으로 확산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부품계열사인 아이아 노조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에 관한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이아 노사는 이날 경기도 안산에 있는 아이아 본사에서 임흥수 사장과 윤여경 노동조합 위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0년 임단협 위임 및 노사화합 선언식'을 열었다.

아이아는 현대차그룹 계열사로 자동차 범퍼 및 방진고무 제품 등을 생산해 현대ㆍ기아차의 주요 차종에 공급하고 있다.

윤여경 아이아 노조 위원장은 "최근 자동차 경기가 회복되고 있는 상황에 노사 간 소모적 논쟁을 하기보다는 생산성을 높이고 품질을 확보해 실적을 창출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조합원의 이익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아이나 노조는 지난해 임단협에서도 회사에 모든 사항을 위임했으며 현대차그룹 계열사 중 현대파워텍과 위스코 역시 이 대열에 동참했다. 또 현대차는 지난해 15년 만에 무분규 임단협 타결에 성공, 성숙해진 노사 관계를 보여주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아이아의 임금 회사위임을 필두로 올해도 협력적인 노사관계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강호돈 현대차 울산공장장(부사장)은 "올해는 임금협상만 하면 되기 때문에 지난해보다는 수월할 수도 있지만 새 노조법 시행에 따른 정치투쟁 등 만만치 않은 사안들이 있어 낙관하기는 이르다"며 "그러나 현대차가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선진노사관계 정착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SITE MAP